2020.01.20(월)

다아라매거진 로고

e-book

검색 폼
윙배너

“포장산업의 지속가능성, 현장에 무엇이 필요한 지 정확한 파악이 먼저”

Christian Traumann interpack 위원회장 “포장의 디지털화, 많은 과제에 중요한 역할”

식음료, 의약품, 비식품 분야 등 사람의 일상에서 가까이 마주할 수 있는 포장은 사소하면서도 제품을 보호할 수 있는 중요한 부분이다. 이에 포장산업은 지속적으로 성장해왔고, 앞으로도 더욱 성장 가능성이 보이는 분야다. 그러나 포장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문제점이 제기되면서 ‘지속가능성’은 포장산업의 새로운 화두로 떠올랐다.

8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진행된 ‘독일 뒤셀도르프 interpack 2020 설명회’에서 interpack 위원회 회장이자 독일기계공업협회 포장기계 분야 담당인 Christian Traumann은 포장산업의 디지털화와 지속가능성 등에 대해 언급했다.

“포장산업의 지속가능성, 현장에 무엇이 필요한 지 정확한 파악이 먼저” - 다아라매거진 업계동향
interpack 위원회 회장 및 독일기계공업협회 포장기계 분야 담당 Christian Traumann

식음료 분야의 코스트를 낮추기 위해 포장 비용을 줄이는 것이 중요한데, 이 과제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포장산업의 디지털화가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Traumann은 말했다.

디지털화는 기계의 이상을 미리 예방할 수 있고, 프로그램이 다음 프로그램으로 넘어갈 때 기계의 동작을 예측할 수 있다. 또한 기계 스스로 클리닝을 하거나, 의약품의 가짜약 위험성을 낮추기 위해 제품 포장 하나하나에 일련번호를 부여하는 것, 파손 위험을 줄이고 이동 시 정확한 위치를 파악하기 위한 추적 시스템 등 모두 디지털화와 긴밀하게 연결돼 포장산업의 발전이 이뤄지고 있다.

이와 더불어 최근 전 세계적으로 ‘지속가능성’의 중요성에 대해 언급되고 있다. 환경의 상태를 지속적으로 유지하려면 포장을 줄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기도 한다.

Traumann은 “지속가능성은 포장을 하지 않겠다는 단순한 개념이 아니다”라며, 지난 10년 동안 포장의 필름 사용량과 사용되는 플라스틱 양을 줄였고, 포장의 크기도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또한 면을 이용해 포장하는 방법, 옥수수를 사용한 포장 원료가 등장하고 있음을 언급하며 포장을 없애는 것이 아니라 포장을 하지만 환경도 이어질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지속가능성에 대해 단순한 대답은 없다고 강조한 Traumann은 “현지 시장에서 필요한 것을 정확히 파악해야 지속가능한 포장이 어떤 것인지에 대한 답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며, “재활용을 할 수 있는 것을 잘 구분해야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밴드 PDF

0 / 1000
ad광고추천제품

많이 본 뉴스

1991년 창간  다아라매거진

1991년 창간 다아라매거진

[통권 339호]
제30 - 01월

e-Book 보기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

추천제품

1/8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