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3(토)

다아라매거진 로고

e-book

검색 폼
윙배너

인공지능이 지배하는 시대, 미래형 인재 ‘블랙칼라’가 뜬다…핵심은 ‘창의성’

“4차 산업혁명의 99%는 ‘인공지능(AI)’”

인공지능이 지배하는 시대, 미래형 인재 ‘블랙칼라’가 뜬다…핵심은 ‘창의성’ - 다아라매거진 업계동향
IT 문화원 김중태 원장

‘산업혁명’의 정의는 회차를 거듭하며 변화한다. 본래 산업혁명은 증기와 전기 등을 통해 단일 산업 내에서 비약적인 생산력 향상을 이룬 것을 뜻해 왔다. 하지만 현재 도래한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은 ‘융합(Convergence)’이다. 경계가 허물어져 융합된 산업 현장 안에서 효율성 향상의 열쇠를 찾기 시작한 것이다.

31일 경기 테크노파크에서는 경기도와 경기 테크노파크가 공동 주최한 ‘4차 산업혁명으로 이해하는 우리와 미래 산업세미나’가 진행됐다.

이날 연사로 나선 IT 문화원의 김중태 원장은 ‘AI로봇과 함께하는 미래사회’를 주제로 한 강연에서 “4차 산업혁명의 전부는 인공지능(AI)”이라고 단언했다.

사물인터넷(IoT)과 블록체인, VR AR 등 수많은 첨단 기술이 등장해 우리 사회를 변화하고 있지만, 그 기반에는 AI가 자리했다는 주장이다.

때문에 AI를 향한 사회의 관심은 늘 뜨겁다. AI는 단순히 말해 인간의 두뇌를 본뜬 기술이다. 이로 인해 일각에서는 AI 기술의 발전이 곧 인간의 지식이 주가 됐던 산업의 몰락을 불러올 것이라는 추측이 제기되기도 했다.

그리고 실제로 현재, AI는 관리와 사무, 영업, 금융 부문에서 종사하는 ‘화이트칼라’ 직군을 넘어 제조업과 건설업 등의 생산 현장에서 노동을 제공하는 ‘블루칼라’ 직군까지 대체하고 있다.

김 원장은 바리스타와 웨이터부터 물류 상하차, 택배 분류, 제조 등 다양한 업계에 이미 도입되기 시작한 다양한 로봇들의 영상을 제시했다. 영상 속 로봇들은 자가 충전 시스템으로 움직이며, 인간보다 월등히 뛰어난 정확도로 휴식 없이 노동을 제공하고 있었다.

이에 김 원장이 인간에게 유망한 미래형 인재로 지목한 직군은 ‘블랙칼라’다. 블랙칼라 직군의 핵심은 ‘창의성’이다. 창의성이야 말로 AI가 흉내낼 수 없는 인간만의 역량이라는 것이 김 원장의 설명이다.

김 원장은 “생산력과 임금 수준의 측면에서 로봇과 인간은 경쟁 자체가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다음 세대에서도 생산적인 존재가 되기 위해 인간은 미래형 생존 전략을 마련해야만 할 때”라고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밴드 PDF

0 / 1000
ad광고추천제품

많이 본 뉴스

1991년 창간  다아라매거진

1991년 창간 다아라매거진

[통권 337호]
제29 - 11월

e-Book 보기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

추천제품

1/7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