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금)

다아라매거진 로고

e-book

검색 폼

혁신 없는 신제품에 소비자들 업그레이드 '외면'

5G폰 2023년까지 46%p 성장 전망 … 전체 휴대전화 판매량의 절반 이상

혁신 없는 신제품에 소비자들 업그레이드 '외면' - 다아라매거진 이슈기획

올해 전 세계 디바이스 출하량이 감소했다. 관세 전쟁과 브렉시트 등 외부 경제 요인으로 디바이스 시장의 불확실성이 여전하기 때문이다.

가트너(Gartner)는 올해 PC와 태블릿, 휴대전화를 포함한 디바이스의 전 세계 출하량은 전년 대비 3.7%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가트너는 전 세계적으로 50억 대 이상의 휴대전화가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한다면서, 수 년간의 성장 이후, 스마트폰 시장은 티핑포인트(tipping point)에 도달했다고 진단했다. 스마트폰 판매량의 경우, 올해 3.2% 감소하며 디바이스 부문 중 가장 부진한 실적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가트너의 책임연구원인 란짓 아트왈(Ranjit Atwal)은 1일자 발표자료에서 '신기술이 크게 관심을 끌지 못하면서 사용자들이 휴대전화를 교체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안드로이드 폰, 아이폰 등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교체 주기는 올해 역시 계속해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품질과 기술적인 부분은 상당 수준 발전했고, 사용자들은 디바이스를 2년 이상 사용할 만큼 높은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소비자들은 신기술과 애플리케이션 활용의 한계점에 도달했다.

란짓 아트왈 책임연구원은 “디바이스가 완전히 새로운 활용성, 효율성, 경험을 제공하지 않는다면 사용자들은 휴대전화를 업그레이드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상승 가도에 오른 5G폰 점유율 2020년 10%, 2023년 56% 증가 전망
란짓 아트왈 책임연구원은 '휴대전화 시장의 주요 업체들은 기존 4G폰의 교체를 촉진하기 위해 5G 커넥티비티 기술 도입을 모색할 것'이라면서, '전 세계적으로 절반에 못 미치는 통신 사업자들만이 향후 5년 내에 5G 네트워크를 상용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란짓 아트왈 책임연구원은 '지금까지 십여 개 이상의 서비스 제공업체들이 상용 5G 서비스를 일부 시장에 내놓았다'고 했다.
그는 '휴대전화 업체들은 스마트폰 판매량을 회복하기 위해 보다 빠른 속도, 향상된 네트워크 가용성, 향상된 보안 등 5G의 뛰어난 성능을 강조해야 한다. 해당 업체들이 5G에 대한 초기 요구 사항과 구체적인 계획을 정비하고 나면, 2023년까지 전체 휴대전화 판매량의 절반 이상을 5G폰이 차지할 것이다. 5G의 영향으로 스마트폰 시장은 2020년 2.9%가량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점쳤다.

5G는 휴대전화 이외의 영역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최근 발표한 가트너 IoT 전망에 따르면, 5G 엔드포인트 설치 기반은 2020년 350만 대에서 2023년 4천860만 대로 14배 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5G는 전체 IoT 엔드포인트 중 2.1%만을 차지하겠지만, 2028년까지 전체 설치 기반은 3억2천410만 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5G 기술이 2020년 프리미엄 울트라모바일 디바이스에 적용되면 울트라모바일 디바이스가 소비자들에게 보다 매력적으로 다가올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에서다.

PC 디바이스 동향
올해 2분기 전 세계 PC 출하량은 총 6천300만 대로 전년대비 1.5% 상승했지만, 불분명한 외부의 경제 문제는 여전히 올해 PC 수요에 불확실성을 드리우고 있다. 2019년 PC 출하량은 2018년에 비해 1.5% 하락한 2억5천600만 대 기록을 점쳤다.

소비자 PC 시장은 올해 9.8% 하락하며 전체 시장에서의 점유율이 40% 아래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소비자 PC의 수명이 전반적으로 늘어나면서 2023년까지 디바이스 교체는 1천만 대가량 줄어들 것이라는 분석이다. 윈도우 10으로의 전환이 최고조에 달하면서, 비즈니스 PC는 3년 간의 성장을 끝으로 2020년에는 3.9%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란짓 아트왈 책임연구원은 같은 자료에서 'PC 시장의 지형이 바뀌고 있다는 데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며, '소비자 PC 시장에서는 게이밍 등 소비자들이 원하는 특정 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고가치 제품이 요구되고 있다. PC 업체들은 관세 부과의 가능성이나 브렉시트의 파괴력으로부터 오는 불확실성에 대처해야 한다. 결국 업체들은 자본 지출의 고점과 저점에 기반한 것이 아닌 연간 서비스 수입에 기반한 것으로 비즈니스 모델을 전환해야 한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밴드 PDF

0 / 1000

많이 본 뉴스

1991년 창간  다아라매거진

1991년 창간 다아라매거진

[통권 336호]
제29 - 10월

e-Book 보기

추천제품

1/7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

제호 : 다아라매거진등록번호 : 서울 라 00047등록일/발행일 : 2005년 9월 21일

사업자등록번호 : 113-81-39299 발행/편집인 : 김영환

주소 :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중앙유통단지 업무 A동 7층

고객센터 1588-0914

팩스 : 02-2616-6005

이메일 : cs@daara.co.kr

상담시간 : 오전 9시~오후 6시

대통령표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