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금)

다아라매거진 로고

e-book

검색 폼

끊임없는 중국의 항공산업 성장, 한국기업엔 '호기'

국내 항공부품 산업 내수 성장 한계 직면, 해외 수출로 눈 돌려

끊임없는 중국의 항공산업 성장, 한국기업엔 '호기' - 다아라매거진 업계동향

항공부품 산업 업계는 내수시장 성장 한계에 직면, 해외 수출로 눈을 돌리고 있다. 19일 중국 톈진에서는 한국과 중국 항공분야 제조사와 항공부품 기업이 한자리에 모여 협력방안에 대해 모색했다.

한국과 중국 기업 사이 항공 분야 협력 기회를 모색하기 위해 KOTRA는 중국 톈진에서 경남테크노파크와 함께 ‘2019 한-중 에어로파트너링(Aero Partnering)’ 사업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미국·유럽 등 기존 주력시장에서 벗어나 최근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중국을 본격적으로 겨냥하기 위해 마련했다.

행사에는 중국 유력 항공기업 중국항공산업공사(AVIC Aircraft), 청두 항공기공업 그룹(Chengdu Aircraft), 허난민항발전투자사(HNCA) 등 중국 기업과 합자회사인 보잉 톈진(BTC) 등 6개사가 참가했다. 대부분 보잉, 에어버스와 중국상용항공기(COMAC) 등 국영 항공기 제조사의 1차 벤더다. 이들 기업은 하이즈항공, 씨앤리(C&LEE), 켄코아(Kencoa) 등 국내 항공부품사 10개와 총 37건 상담을 진행했다.

이번에 참가한 한국 기업 D사는 “중국 항공부품 시장에 늘 관심이 있었지만 그동안 직접 기업을 접촉하기가 사실상 어려웠다”며 “이번 상담을 바탕으로 제안요청서(RFP)를 받으면 전략적으로 대응해서 성과를 내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중국 참가사 중 유일한 투자기업인 HNCA는 허난성 소재 국유 회사로 항공물류, 공항 운영 등이 전문 분야다. 항공부품 제조를 위해 신규 해외 진출을 계획하면서 투자 대상을 찾고 있다. 우리 기업과는 투자를 동반한 직접 진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상담회에 하루 앞서 국내 참가기업은 톈진시의 항공우주산업 발전 청사진과 직접투자 환경을 청취했다. 또한 톈진공항개발구에 있는 에어버스, 봉바르디에(Bombardier), AVIC Aircraft 등 3개사 공장을 방문해 생산라인과 정비기술 및 관리수준을 파악했다.

박한진 KOTRA 중국지역본부장은 “글로벌 항공산업의 밸류체인이 재편되면서 중국 항공부품 시장이 새롭게 떠오르고 있다”며 “중국 항공기 수요 증가 추세를 면밀히 관찰해 우리 기업의 기회를 계속 발굴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중국 항공산업은 현재 세계 3위 규모다. 민간항공 여객 수송 분야를 중심으로 규모가 확대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다. 여기에 관광 활성화와 신공항 건설 등으로 여객기 수요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이를 간파한 중국 정부는 항공우주산업을 미래 10대 중점 분야로 선정해 육성하고 있다.

중국이 보잉, 에어버스 등 글로벌 제조사의 부품 공급선에 머물지 않고 자체 항공기 제조를 추진하고 있다는 점은, 한국 기업의 밸류체인 진입 기회로 작용하지 않겠냐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밴드 PDF

0 / 1000

많이 본 뉴스

1991년 창간  다아라매거진

1991년 창간 다아라매거진

[통권 336호]
제29 - 10월

e-Book 보기

추천제품

1/7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

제호 : 다아라매거진등록번호 : 서울 라 00047등록일/발행일 : 2005년 9월 21일

사업자등록번호 : 113-81-39299 발행/편집인 : 김영환

주소 :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중앙유통단지 업무 A동 7층

고객센터 1588-0914

팩스 : 02-2616-6005

이메일 : cs@daara.co.kr

상담시간 : 오전 9시~오후 6시

대통령표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