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9(월)

다아라매거진 로고

e-book

검색 폼
윙배너

[2019 한국기계전] 케이씨이주식회사, “특별하지 않으면 살아남기 힘들다”

“‘신기술 개발’과 ‘철저한 관리’만이 상생의 길”

[2019 한국기계전] 케이씨이주식회사, “특별하지 않으면 살아남기 힘들다” - 다아라매거진 전시회뉴스
케이씨이주식회사 서영근 대표

한계를 맞이한 업계에서 살아남기 위해 기업은 ‘더욱 낮은 가격’을 추구하곤 한다. 하지만 이보다 더 중요한 경쟁 요소는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의 신뢰를 쌓는 것이다.

오는 10월 22일부터 25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한국산업대전 2019-한국기계전(KOMAF)+제조IT서비스전(MachineSoft)(이하 2019 한국기계전)’에 참가하는 케이씨이주식회사는 포화상태에 달한 호이스트와 크레인 시장에서 제품개선과 기술개발을 통해 건강한 시장 성장을 견인해 온 업체다.

현재 국내에 존재하는 호이스트와 크레인 제조업체는 포화 상태를 이루고 있다. 이들 간의 경쟁이 ‘기술’이 아닌 ‘가격’이 돼 버린 상황이 이어지면서, 관련 시장은 ‘저품질’이라는 종착점을 눈앞에 마주하게 됐다.

이에 케이씨이주식회사는 최신 시장에 들어선 제품과 솔루션, 기술을 끊임없이 좇아 모든 종류의 산업용 리프팅 장치와 핸들링 시스템에 맞는 장비를 제공할 수 있는 업체로 거듭나는 길을 택했다.

케이씨이주식회사의 서영근 대표는 “남들이 다 만들어 낼 수 있고, 다 판매할 수 있는 제품은 생명이 짧을 수밖에 없다”라며 “단가를 낮추기 위해 여러 편법을 이용해 이익을 보려고 하기보다는, 기술력과 철저한 관리를 통해 국산 제품의 비중을 늘려야만 국내 기업이 모두 상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019 한국기계전에서 케이씨이주식회사가 선보일 주력 제품은 서보모터를 부착해 정밀도와 반응속도에서 상당한 향상을 이룬 미국 GORBEL사의 G-FORCE와 EASY-ARM이다.

특히 이번에 전시될 모델은 기존 모델이었던 Q-type보다 성능과 기능 모두 한 단계 제고된 iQ-type으로, 자동화 장비를 제조·생산하는 곳은 물론, 부품조립설비, 반복적인 리프팅 작업 등 산업 현장 곳곳에서 다양하게 적용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특별하지 않으면 살아남기 힘든 것이 사실이다”라고 언급한 서 대표는 “과거, 현재와 마찬가지로 앞으로 다가올 미래에도 우리는 해외 시장을 향해 나아갈 것”이라며 “국내·외에서 다변화된 시장을 헤쳐나갈 방법이 신기술과 신개발이라는 결론 아래, 국내 시장 점유를 위한 준비를 차근히 해나가고 있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밴드 PDF

0 / 1000

많이 본 뉴스

1991년 창간  다아라매거진

1991년 창간 다아라매거진

[통권 334호]
제29 - 08월

e-Book 보기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

제호 : 다아라매거진등록번호 : 서울 라 00047등록일/발행일 : 2005년 9월 21일

사업자등록번호 : 113-81-39299 발행/편집인 : 김영환

주소 :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중앙유통단지 업무 A동 7층

고객센터 1588-0914

팩스 : 02-2616-6005

이메일 : cs@daara.co.kr

상담시간 : 오전 9시~오후 6시

대통령표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