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9(월)

다아라매거진 로고

e-book

검색 폼
윙배너

“국내 공간정보 산업 발전 위해 대기업 투자 낮추고 스타트업 키워야”

7일부터 3일 간 코엑스에서 ‘스마트국토엑스포’ 열려

자율주행차, 드론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이 빠르게 발전하면서, 기반이 되는 공간정보 산업도 덩달아 커지고 있는 가운데, 7일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는 공간정보와 관련된 최신 트렌드를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국토엑스포’가 국토교통부 주최로 열렸다.

본보는 행사에 참가한 기업들을 만나 공간정보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국내 공간정보 산업 발전 위해 대기업 투자 낮추고 스타트업 키워야” - 다아라매거진 업계동향
공간정보산업진흥원 김교민 선임연구원


공간정보 오픈플랫폼 지도 ‘브이월드’를 선보이고 있는 공간정보산업진흥원의 김교민 선임연구원은 향후 공간정보는 다른 산업들과의 융복합을 통해 발전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교민 연구원은 “공간정보는 타 산업처럼 인프라가 구축돼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서비스를 지원해 주는 역할로 많이 활용되고 있다”며 “최근에는 게임, 부동산, VR·AR 산업 등에 많이 활용되고 있으며, 향후에는 자율주행차 및 드론을 활용한 측량 기술이 발전돼 관련 시장은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우리나라 공간정보 산업이 발전하려면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를 늘려야 한다고 주장한 김 연구원은 “공간정보 기업들의 경우 규모가 작은 스타트업이 많다”며 “이러한 기업들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정부 예산을 받아야 하는데, 상당 부분이 대기업으로 흘러가고 있다. 정부는 대기업에 대한 투자를 낮추고 스타트업을 키울 수 있도록 예산 구조를 바꿔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내 공간정보 산업 발전 위해 대기업 투자 낮추고 스타트업 키워야” - 다아라매거진 업계동향
(주)공간정보 김석구 대표


드론을 활용한 측량 기술을 선보인 (주)공간정보 김석구 대표는 “드론은 최소의 인력으로 최대 효율을 낼 수 있는 측량 방법으로, 전 세계 드론 시장의 80% 이상이 측량 산업과 관련해 발전하고 있다”고 했다.

김석구 대표는 “앞으로는 드론에 탑재된 카메라와 라이다를 활용해 촬영한 자료를 드론에 탑재된 AI가 분석해 사용자에게 전달하게 될 것”이라며 “이렇게 될 경우 사용자는 측량 대상에 대한 문제점과 차량 및 사람의 수까지 한 번에 받아볼 수 있게 돼 측량에 소요되는 시간은 획기적으로 줄어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국내는 규정상 사람이 측량을 직접 해야 하기 때문에 아무리 좋은 드론 측량 기술이 있더라도 활용하기 어렵다”며 “외국의 경우 측량 시 의무적으로 드론을 써야 할 정도로 법을 빠르게 바꾸고 있다. 우리나라도 규제 혁신을 통해 드론을 활용한 경계 측량도 인정 해주는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3일 간 열리는 스마트국토엑스포에서는 공간정보 기술 및 제품 전시 외에도 디지털 트윈도시 VR·AR 체험, 24개 이상의 공간정보 관련 컨퍼런스, 국내외 비즈니스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밴드 PDF

0 / 1000

많이 본 뉴스

1991년 창간  다아라매거진

1991년 창간 다아라매거진

[통권 334호]
제29 - 08월

e-Book 보기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

제호 : 다아라매거진등록번호 : 서울 라 00047등록일/발행일 : 2005년 9월 21일

사업자등록번호 : 113-81-39299 발행/편집인 : 김영환

주소 :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중앙유통단지 업무 A동 7층

고객센터 1588-0914

팩스 : 02-2616-6005

이메일 : cs@daara.co.kr

상담시간 : 오전 9시~오후 6시

대통령표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