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7(월)

다아라매거진 로고

e-book

검색 폼
윙배너
윙배너

중국, 중미·카리브해 국가 경제·외교 관계 확대…미국 견제 나서

‘국내 기업, 현 상황 장기간 지속 시 현지 사업 조정 등 전략 재검토 불가피'

중국, 중미·카리브해 국가 경제·외교 관계 확대…미국 견제 나서 - 다아라매거진 국제동향


중국이 중미, 카리브해 국가들과 경제·외교 관계를 확대하자 미국이 직접 견제에 나섰다.

포스코경영연구원이 발표한 ‘美中 갈등의 역사적 원인과 최근 중남미 정세 변화의 시사점’보고서에 따르면, 2017~18년 도미니카공화국, 파나마, 엘살바도르가 잇따라 중국과 수교하면서 하나의 중국 원칙에 따라 전통 우방인 대만과 단교 하자 미국 정부의 불만이 폭발했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해당국 대사들에게 대만과 단교에 대해 강력히 경고하고, 중미 지역에 대한 대외 원조 축소 가능성으로 압박하면서 지정학 리스크가 고조됐다.

미중 패권 전쟁으로 인한 중남미 지정학 리스크가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대선에서 중남미 국가들의 정치 지형이 크게 바뀌면서 향후 전개 양상은 더욱 복잡해질 전망이다.

미국의 우방국으로 알려져 있는 멕시코에서는 역사상 최초로 좌파 세력인 오브라도르 정부가 집권하면서 미국-멕시코 간 일방적 협력 체제가 점진적으로 변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통적으로 반미 성향이 강한 남미에서는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모두 우파가 집권, 트럼프 행정부와 협력 강화 및 교역 확대를 통해 경기 부양을 노리고 있다.

베네수엘라의 경우 마두로 정부와 서방이 지지하는 과이도 임시 정부가 양립하는 혼란 속에서 러시아와 중국이 마두로 정부를 군사적으로 지원하고 나서면서 新냉전 구도가 형성돼 세계가 다시 양분되고 있다.

포스코경영연구원 관계자는 ‘한국 기업 역시 미중 갈등으로 사업 파트너 선정이나 현지 투자 검토 시 경제적 영향을 피할 수 없다’며 ‘일부 기업들은 직접적 압박을 받고 있어, 장기간 지속 시 현지 사업 조정 등 전략 재검토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밴드 PDF

0 / 1000
ad광고추천제품

많이 본 뉴스

1991년 창간  다아라매거진

1991년 창간 다아라매거진

[통권 340호]
제30 - 02월

e-Book 보기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

추천제품

1/8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