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3(월)

다아라매거진 로고

e-book

검색 폼

‘디지털 소외·카톡 왕따’…“디지털 시민 역량 높여줄 ‘디지털 포용 정책’ 시급”

“범부처 거버넌스 구축 후 민관이 협력해야”

‘디지털 소외·카톡 왕따’…“디지털 시민 역량 높여줄 ‘디지털 포용 정책’ 시급” - 다아라매거진 업계동향
한국정보화진흥원 문용식 원장

우리 삶에 편리함을 더하는 디지털 혁명이 가속화됨에 따라 디지털 시대의 어두운 면도 뚜렷이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이를 해결하기 위한 대안을 ‘디지털 시민성’에서 찾아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0일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는 더불어민주당 김성수 의원 주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의 ‘디지털 포용 컨퍼런스-혁신적 포용, 디지털·시민과 함께 답을 찾다’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를 주최한 김성수 의원은 “기술 발전은 밝은 이면에 디지털 소외 계층의 발생, 디지털 양극화 현상 등과 같은 다양한 사회문제를 유발하고 있다”라며 “디지털 소외 계층을 배제하고는 건강한 사회로 나아갈 수 없다. 마땅한 시민교육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짚었다.

실제로 스마트화, 무인화 등의 움직임이 유통업, 제조업을 넘어 시민들의 일상생활에 밀접한 금융, 요식업계 등까지 진출함에 따라 디지털 기기 보유율이 낮은 계층이나 디지털 환경에 익숙지 않은 연령층을 중심으로 서비스 이용에 제한이 생기거나 어려움을 겪는 소비자가 증가하고 있다.

이에 한국정보화진흥원(이하 NIA)의 문용식 원장은 “요람부터 무덤까지 디지털 속에 머무는 현세대의 시민들을 위해 제대로 된 ‘디지털 포용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문 원장은 “디지털 정보 격차로 인한 소외 계층의 문제뿐만 아니라 사이버불링, 가짜뉴스, 디지털 젠더 갈등, 불법 유해 콘텐츠 유통 등까지 디지털 시대에 새롭게 등장하는 다양한 사회문제를 효과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올바른 ‘디지털 시민 역량’을 강화하려는 노력부터 시작해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문 원장이 제시한 ‘디지털 시민 역량’이란 디지털 사회를 살아가는 시민으로서 권리와 의무를 다하기 위해 갖춰야 할 기본 소양과 역량을 의미한다.

디지털 사회에 등장한 다양한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정보 격차를 줄이려는 노력을 포함해 디지털 사회 안에서 올바른 디지털 활용에 대한 윤리 정신을 갖춰야 한다는 것이다.

“과거 활용 중심의 교육을 넘어 이제는 시민이 기본적으로 가져야 할 소양과 윤리에 대한 교육이 필요하다”라고 언급한 그는 “범부처 거버넌스와 민관 협력체계를 탄탄하게 구축하는 등 오천만 국민에게 닿는 실핏줄이 돼 줄 효율적인 시민 역량 교육 체계를 정립하기 위해 힘써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밴드 PDF

0 / 1000

많이 본 뉴스

1991년 창간  다아라매거진

1991년 창간 다아라매거진

[통권 335호]
제29 - 09월

e-Book 보기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

제호 : 다아라매거진등록번호 : 서울 라 00047등록일/발행일 : 2005년 9월 21일

사업자등록번호 : 113-81-39299 발행/편집인 : 김영환

주소 :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중앙유통단지 업무 A동 7층

고객센터 1588-0914

팩스 : 02-2616-6005

이메일 : cs@daara.co.kr

상담시간 : 오전 9시~오후 6시

대통령표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