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1(수)

다아라매거진 로고

e-book

검색 폼
윙배너

“보건의료 빅데이터, 전문가 중심의 개방은 허용해야”

현재는 데이터 공수에만 반년…“정부·기관·전문가 협력의 ‘인터페이스’ 필요”

“보건의료 빅데이터, 전문가 중심의 개방은 허용해야” - 다아라매거진 업계동향
대한치매학회 최호진 총무이사

보건의료계가 빅데이터 활용에 있어 개인정보보호 등을 이유로 보수적인 입장을 고수해 온 이들을 향해 반기를 들었다.

7일 국회의원회관 제8간담회실에서는 자유한국당 윤종필 의원 주최의 ‘보건의료 빅데이터 활성화를 위한 정책 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 모인 업계 관계자들은 의료계를 향해 투입되고 있는 국가 차원의 예산과 시간, 노력이 제 성과를 발휘하기 위해서 전문가와 의료진 중심의 데이터 활용이 필수적으로 동반돼야 한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초고령화 사회에 들어선 한국에서 정책의 중점이 고령층 중심의 질병으로 옮겨감에 따라 적지 않은 예산과 시간을 들인 정책이 상당수 수립되고 있다. 하지만 비용과 시간, 인력 등의 한계로 인해 정책의 정확한 효과를 검증하기가 쉽지만은 않은 상황이다.

이에 연구의 한계를 극복하게 해 줄 핵심으로 ‘빅데이터’가 등장했다. 하지만 좋은 의도로 움직인다 하더라도 보건의료 윤리와 국민의 개인정보 보호보다는 우선될 수 없다는 반대의 의견에 빅데이터의 활용이 난항을 겪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에 관련 업계로부터 “개인정보유출 등을 이유로 이를 반대하는 입장을 반영해, 전문가와 의료진만이라도 데이터 활용을 허가하는 등 현존하는 정책에 올바른 방향을 제시하며 더 나은 정책으로 나아갈 수 있는 합의점을 마련해야 한다”라는 주장이 나왔다.

대한치매학회의 최호진 총무이사는 “현재 의료진이 연구를 위해 데이터를 요청해 제공 받는 데만 걸리는 시간이 반년”이라며 “이마저도 막상 수령한 데이터가 아무 가치를 지니고 있지 않은 경우가 많아 시간과 예산의 낭비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짚었다.

“좀 더 실질적인 데이터 활용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질병에 전문성을 가진 그룹과 통계전문가, 그리고 정부, 기관의 협력이 기반이 된 ‘인터페이스’가 필요하다”라고 제언한 최 이사는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성과를 내는 연구 결과를 제시함으로써 신뢰를 쌓으며 연구 진행에 신속성까지 확보한다면, 빅데이터의 진입 장벽을 낮추며 사회에 의미 있는 정책을 수립하는 데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밴드 PDF

0 / 1000

많이 본 뉴스

1991년 창간  다아라매거진

1991년 창간 다아라매거진

[통권 334호]
제29 - 08월

e-Book 보기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

제호 : 다아라매거진등록번호 : 서울 라 00047등록일/발행일 : 2005년 9월 21일

사업자등록번호 : 113-81-39299 발행/편집인 : 김영환

주소 :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중앙유통단지 업무 A동 7층

고객센터 1588-0914

팩스 : 02-2616-6005

이메일 : cs@daara.co.kr

상담시간 : 오전 9시~오후 6시

대통령표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