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2(월)

다아라매거진 로고

e-book

검색 폼

[혁신의 나라, 핀란드②] 4차 산업혁명 시대 “韓 국민, 장기적인 안목 필요”

4차 산업혁명 시대 더 중요한 가치, ‘신뢰’와 ‘평등’…‘교육’이 중요

→①에서 이어집니다.
자일리톨, 자연환경, 사회복지가 전부가 아니다. 공장뿐만 아니라, 병원 등 일상적인 부분에서 자동화 및 디지털화가 이뤄진 핀란드는 4차 산업혁명의 흐름에 성공적으로 안착한 국가 중 하나다. 최근에는 정부에 등록된 의료데이터와 병원과 대학 등에서 개인의 동의를 얻어 확보한 유전자 데이터로 원격의료 및 정밀의약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거나, 눈과 얼음으로 뒤덮인 환경 속에서도 오류 없이 운전할 수 있는 자율주행차에 대한 개발을 진행하는 등 사회적인 합의 속에서 다양한 첨단기술 연구와 혁신을 실행 중이다.

[혁신의 나라, 핀란드②] 4차 산업혁명 시대 “韓 국민, 장기적인 안목 필요” - 다아라매거진 인터뷰

핀란드의 규제개혁과 사회적 합의는 사회적 분위기에 기반해 이뤄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주한핀란드무역대표부 김윤미 대표는 “핀란드는 역사적으로 ‘왕’ 또는 ‘특수계층’이 군림하지 않았다. 덕분에 ‘평등’과 ‘인간존중’이 사회 전반에 자연스럽게 배어있다. 사람을 어떻게 바라봐야 하는 지를 아는 것”이라고 말했다.

비교적 직업에 대한 선입견이 없고, 기본적으로 안정적인 생활이 보장되기 때문에 핀란드 사람들은 ‘자신이 하고 싶은 일’에 집중한다. 김 대표는 “핀란드에서 직업의 선택은 돈이나 명예보다 ‘소명 의식’이 우선시된다”고 설명했다. 정책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하는 공무원들도 마찬가지다.

김 대표의 말에 따르면, 핀란드 정부는 정부 조달 예산의 5%를 반드시 시장에 없던 새로운 혁신기술과 서비스 도입에 지출하도록 하고 있다. 장기적으로 사회에 높은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혁신’을 알아보고, 도입하기 위해서는 공무원이 ‘먼저’ 변화를 읽고 혁신을 가져올 수 있는 사회적 부가가치 창출을 이해해야만 하기 때문이다. 이에 공무원들은 혁신 속도에 맞춰 꾸준히 교육을 받는다. ‘공무원 교육’은 이 정책의 ‘핵심’으로 꼽힌다.

이렇게 확고한 입장을 가진 정부와 대학, 경찰, 군인 등 사회 질서를 유지하고 연구를 진행하는 기관들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는 핀란드가 기술적인 혁신을 이뤄내는 데에도 큰 도움이 됐다. 기술의 개발보다 더 어려운 문제로 꼽히는 ‘규제개혁’과 ‘사회적 합의’가 이루어졌기 때문에, 발전과 혁신에 속도가 붙을 수 있었다.

물론, 핀란드에서도 반발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 하나의 예로, 핀란드의 의사들도 진료 시 AI를 도입하는 것에 대해 반발이 있었다. 그러나 병원 내 디지털 전략팀의 주도로 AI를 도입해 진단하기 시작했고, 난치병 환자의 생존률이 높아지는 것을 목격하자 반발들이 사그라들었다고 한다.

[혁신의 나라, 핀란드②] 4차 산업혁명 시대 “韓 국민, 장기적인 안목 필요” - 다아라매거진 인터뷰
주한핀란드무역대표부 김윤미 대표

김 대표는 “최근 사회적인 혼란은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정의가 명확히 내려지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핀란드 의사들의 AI 도입 사례를 통해 “단순한 일은 기계가 하고, 사람은 좀 더 보람을 느끼고 새로운 의미와 가치를 느낄 수 있는 일을 하는 방향으로 가는 것이 4차 산업혁명이라고 생각한다. 일자리를 빼앗기는 것이 아니라 좀 더 인간답고 의미 있는 일로 옮겨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후 핀란드 의사들은 AI의 도입이 난치병 연구 등 의사로서 더 가치 있다고 생각하는 일에 집중하는 것은 물론, 기술이 내 직업과 공존할 수 있다는 것에 확신을 가지고 오히려 AI를 적극적으로 도입하려 하고 있다는 것이 김 대표의 설명이다.

“한국에서는 규제를 풀기 위해 정부가 노력하더라도 이익집단들의 반발이 거세서 규제개혁이 이뤄지기 쉽지 않다”고 말한 김 대표는 “핀란드도 이익집단의 반발은 있었지만, 국민들이 장기적·전체적인 시각을 갖춰 협력했다. 단기적인 성과를 내는 것도 필요하지만, 좀 더 장기적인 안목으로 봐야 한다”고 한국 사회가 장기적인 시각을 가지고, 이러한 교육이 바탕이 돼야 ‘혁신’을 이룰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밴드 PDF

0 / 1000

많이 본 뉴스

1991년 창간  다아라매거진

1991년 창간 다아라매거진

[통권 330호]
제29 - 04월

e-Book 보기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

제호 : 다아라매거진등록번호 : 서울 라 00047등록일/발행일 : 2005년 9월 21일

사업자등록번호 : 113-81-39299 발행/편집인 : 김영환

주소 :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중앙유통단지 업무 A동 7층

고객센터 1588-0914

팩스 : 02-2616-6005

이메일 : cs@daara.co.kr

상담시간 : 오전 9시~오후 6시

대통령표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