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9(월)

다아라매거진 로고

e-book

검색 폼
윙배너

[Business Trends]재생에너지, 이미 에너지 분야의 ‘주주’

증가하는 재생에너지 시장…산업부도 ‘재생에너지 3020’ 이행 계획 수립

[Business Trends]재생에너지, 이미 에너지 분야의 ‘주주’ - 다아라매거진 업계동향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이상훈 소장


국가들의 재생에너지 확대에 대한 경쟁이 치열하다. 전문가들은 재생에너지 보급이 피할 수 없는 흐름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지난 1월 23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세미나허브 주최로 ‘2019년 재생에너지 확대 및 활성화를 위한 에너지 신사업 전략 세미나’가 열렸다.

이날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이상훈 소장은 기조강연에서 “2016년 파리 기후 협약을 전후로 재생에너지는 에너지안보나 기후변화협약 대응 측면뿐만 아니라 다른 에너지에 비해 경쟁력을 가지면서 보급 속도가 빨라졌다. 재생에너지는 이미 에너지 분야의 주주로 자리했으며, 이 추세는 30년 정도 변함없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IEA(국제에너지기구)의 에너지기술 전망에 따르면 재생에너지가 CO2의 배출 감축에 35%를 기여한다. 2017년 세계 재생에너지 발전 신규 설치 비율은 전체(석탄, LNG 등 포함) 에너지의 67.7%를 차지하고 있으며, 그중 84.2%를 태양광과 풍력이 차지한다.

2015년에서 2017년까지 OECD 신규 에너지 발전 분야 투자 현황을 살펴보면 73%가 재생에너지에 투자되고 있는 등 재생에너지 시장이 화석연료나 원자력보다 크다. 재생에너지의 시장 규모가 지속적으로 성장세를 보이는 이유에 대해 이 소장은 “에너지 안보 등의 수단을 넘어서서 가격 경쟁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재생에너지 설치비용 등에 있어서는 기술이 적용되는 환경이나 규제, 시민들의 수용성이 따라 큰 차이를 보인다. 이 소장은 “중국의 경우는 1MW 설비 설치에 7~8억이 드는데 우리나라는 12~18억이 든다”고 전하며 “재생에너지는 가능성과 변동성이라는 속성을 가진다. 때문에 시스템 전체를 새롭게 진화시켜야 되는 과제가 있다. 재생에너지와 ICT, 저장기술이 융합되면 새로운 시장이 만들어진다. 구글이나 테슬라 등의 기업들이 재생에너지에 관심을 두는 이유다”라고 덧붙였다.

“우리나라에서도 KT가 재생에너지와 ICT, 에너지 시스템 등 여러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물론 기술만 융합된다고 사업이 되는 것은 아니고 시장제도를 어떻게 가져가느냐에 달려있다”라고 말한 이 소장은 “재생에너지 사용에 국내 기업들은 직간접적으로 다 압력을 받고 있다. 그러나 기업이 직접 설치해서 쓰는 것 말고는 재생에너지 전력을 구매할 방법이 없다. 이에 산업통상자원부에서는 전력 거래 시스템을 위해 노력 중이다”라고 말했다.

발표 자료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전력량 비중을 20%까지 달성하는 ‘재생에너지 3020’ 이행 계획을 수립해 에너지 신산업 육성 기회로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에너지 신산업 육성 방안에는 ▲R&D 로드맵 수립 ▲전략적 시범사업·실증단지 추진을 통해 초기시장 창출 ▲재생에너지 혁신성장 클러스터 조성 등이 포함돼 재생에너지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ESS, 연료전지, 전력시스템과 같은 분산전원 기반의 에너지 신산업을 육성하고, 다양한 분산전원과 서비스업의 공존 인프라 구축 등도 필요하다. 또한 첨단 전력인프라와 IoE(만물 인터넷) 기술을 활용한 서비스 산업을 창출하고, 스마트시티 사업을 비즈니스 실증 기회로 활용하는 방안 등도 진행 중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밴드 PDF

0 / 1000

많이 본 뉴스

1991년 창간  다아라매거진

1991년 창간 다아라매거진

[통권 334호]
제29 - 08월

e-Book 보기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

제호 : 다아라매거진등록번호 : 서울 라 00047등록일/발행일 : 2005년 9월 21일

사업자등록번호 : 113-81-39299 발행/편집인 : 김영환

주소 :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중앙유통단지 업무 A동 7층

고객센터 1588-0914

팩스 : 02-2616-6005

이메일 : cs@daara.co.kr

상담시간 : 오전 9시~오후 6시

대통령표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