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8(일)

다아라매거진 로고

e-book

검색 폼
윙배너
윙배너
윙배너
윙배너
윙배너

[Technical News]메탄 산화 촉매 기술, 20년 만의 업그레이드 성공

백금-유기물 결합된 균일계 메탄 산화 촉매 개발

[Technical News]메탄 산화 촉매 기술, 20년 만의 업그레이드 성공 - 다아라매거진 기술이슈
백금계 유기금속 촉매를 이용한 메탄 산화 반응


난방용 및 수송용 연료로 사용되는 메탄은 천연가스 및 셰일가스의 주성분으로, 자연계에 풍부하게 존재한다. 이를 경제적인 방법으로 메탄올과 같은 화학원료로 직접 전환할 수 있다면 미래 에너지 및 자원 기술의 패러다임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다.

그러나 현 기술로 메탄을 산화시키려면 고온에서 직접 산소와 반응시키거나 저온에서 고가의 산화제를 사용하는데, 이들 방법은 경제성이 떨어진다.

메탄을 직접 산소와 반응시키면 메탄올이 아닌 이산화탄소로 대부분 전환되고, 산화제를 사용해도 전환율이 너무 낮아 상업화와 거리가 멀다.

이에 국내 연구진이 메탄을 유용한 물질로 전환해주는 촉매의 성능이 20년 만에 한 단계 향상돼, 메탄 전환기술의 상용화에 한걸음 다가갔다. 이현주 박사(한국과학기술연구원) 연구팀이 백금-유기물이 결합된 균일계 메탄 산화 촉매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메탄을 메탄올 전구체로 전환하는 반응에서 기존의 촉매 성능보다 40배 이상 향상된 촉매를 개발했고, 이 때 메탄올 전구체의 수율도 메탄 기준 70%에서 90%까지 향상되는 것을 발견했다.

개발된 촉매는 중심 백금 원자에 DMSO라는 유기물이 결합된 구조이며, 이때 DMSO는 백금을 안정화시키는 동시에 활성화시키는 역할을 한다. 촉매의 합성법도 매우 간단하고, 비활성화 됐을 때도 쉽게 활성화시킬 수 있다.

이현주 박사는 “이 연구는 균일계 백금 착체를 이용한 메탄 산화 기술로 지금까지 연구된 메탄 전환기술 중 가장 상용화에 근접한 기술이다”라며, “현재 800oC 이상에서 다단계로 이루어지는 메탄올 제조 공정을 200oC 이하로 바꿀 수 있는 혁신적인 기술이다”라고 연구 의의를 밝혔다.

이 박사는 “이 기술은 메탄 전환 기술의 핵심인 촉매기술이고 상업화 수준의 촉매 활성을 확보했지만 실제 상업화에 이르기 위해서는 생성물의 분리 및 정제, 가수 분해 등 후속 기술이 남아있다. 이를 위해서는 화학자와 화학공학자들의 장기적인 협력 연구 그리고 상업화하고자 하는 정부와 기업의 지속적인 관심과 투자가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덧붙여 그는 “황산을 이용한 메탄 전환기술은 1998년 미국에서 개발된 이후로 촉매 개발 면에서 큰 진전 없이 메카니즘 연구 등을 중심으로 한 학술적인 연구에 20년 동안 치우쳐져 있었다. 이 연구를 통해 메탄 전환 세계 최고의 촉매 기술이 확보됐고, 향후 우리나라가 화학 및 에너지 강국으로 발돋움 할 수 있는 씨앗 기술이 되길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밴드 PDF

0 / 1000
ad광고추천제품

많이 본 뉴스

1991년 창간  다아라매거진

1991년 창간 다아라매거진

[통권 338호]
제29 - 12월

e-Book 보기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

추천제품

1/8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