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아라 매거진 _ 2018.12

기술뉴스

[Technical News]전고체 색깔, 전기를 통해 변화시키는데 성공

굴곡에서도 색변화 가능한 위장막으로의 사용 가능해져

[Technical News]전고체 색깔, 전기를 통해 변화시키는데 성공 - 다아라매거진 기술뉴스
카멜레온 피부의 색변화 원리를 모사한 전고체 상태의 광결정 기반 전기 가변형 유연소재


카멜레온이나 문어는 피부색을 바꾸기 위해, 피부 속 광결정 구조의 간격을 조절한다. 광결정은 특정 파장의 빛만 반사시키는 구조로써, 광결정 구조의 간격에 따라 반사시킨 빛의 색깔이 다르다. 이러한 자연계의 광결정 기반 색변화를 모사하려는 연구가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하지만 광결정 구조의 색을 변화시키기 위해 기존 기술들은 전해질, 액정, 용액 등 액체 환경이 필요했다. 이에 플렉서블 형태로 구현하기 어렵고, 외부의 충격이나 환경 변화에 취약한 한계가 있다.

이에, 카멜레온이나 문어의 색이 변하듯이, 별도의 염료 없이 스스로 색이 변화하는 전고체 상태의 소재가 개발됐다.

박정열 교수(서강대학교) 연구팀이 전기 자극을 통해 능동적으로 실시간 색이 변하는 전고체 유연 소재를 개발했다고 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은 밝혔다.

연구팀은 고체로만 이루어진 소재에서 색이 변화하도록 제작하여 기존 액체 환경으로 인한 기술적 한계를 돌파했다.

개발된 소재에는 나노미터 규모의 유전탄성체 기반 소프트 액추에이터가 도입돼, 전기 자극에 따라 광결정 구조 간의 간격이 제어되면서 색이 변화된다.

이번에 개발된 소재는 빨간색부터 청록색까지 다양한 색상 변화가 가능하다. 또한 한번 변화되면 본래의 상태로 되돌아가지 않으려 하는 히스테리시스 현상이 적고, 장기간 매우 안정적으로 작동했다.

특히 광결정 구조가 유연한 고체 필름 형태로 개발되어, 3차원의 굴곡 표면에서도 거뜬히 능동적인 색변화를 보인다.

박정열 교수는 “이 연구는 고분자 화합물 내 광결정 구조체의 간격을 제어해 능동적으로 색이 변하는 기술을 개발한 것”이라며, “눈부심 없이 읽을 수 있는 둘둘 말아서 보관하는 전자종이(rollable e-paper), 야외 광고게시판, 색을 바꿀 수 있는 자동차나 옷, 군사용 위장막 등 무수한 새로운 영역에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연구의 의의를 설명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1. 1['BIG 2'로 재편되는 조선업계Ⅱ]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 합병에 해외 선주들 반발 예상돼
  2. 2하늘 덮은 미세먼지, LPG차량 규제도 지웠다
  3. 3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품에 안고 삼성중공업 5배 규모로 격차 확대
  4. 4오는 4월 ‘주 52시간 근무제 전면 시행’…평일 저녁시간이 변한다
  5. 5대우조선해양 품은 현대중공업, 앞으로 남은 장애물은?
  6. 6['BIG 2'로 재편되는 조선업계Ⅲ]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합병, 일본·중국·유럽의 시각은?

제품리뷰

㈜다아라 사업자번호 : 113-86-70903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산업마케팅 사업자번호 : 113-81-39299통신판매 : 서울 구로-0421

㈜산업일보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03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중앙유통단지 업무 A동 7층

고객센터 1588-0914

팩스 : 02-2616-6005

이메일 : cs@daara.co.kr

상담시간 : 오전 9시~오후 6시

대통령표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