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아라 매거진 _ 2018.08

기술뉴스

[Technical News]차세대 이차전지의 광합성 반응 모사 가능해져

인공광합성 촉매기술을 이용한 친환경 리튬공기전지 기술 개발

[Technical News]차세대 이차전지의 광합성 반응 모사 가능해져 - 다아라매거진 기술뉴스
자연광합성을 모사한 리튬공기전지용 고효율 촉매기술개발 모식도


현재 상용되는 리튬이온전지로는 전기자동차의 주행거리가 200~300 km 내외에 그치며, 한 번 충전으로는 서울에서 부산까지 가기 어렵다. 반면 리튬공기전지는 리튬이온전지보다 에너지밀도가 2~3배 높으며, 전기자동차가 500 km 이상 장거리 운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광합성 반응을 모사한 리튬공기전지가 개발돼, 차세대 전지 기술의 새로운 연구방향이 기대된다. 류원희 교수(숙명여자대학교)와 류정기 교수(울산과학기술원) 공동연구팀이 인공광합성 촉매를 적용해 리튬공기전지용 촉매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한국연구재단은 밝혔다.

리튬공기전지는 구동할 때의 생성물로 인해 전지의 수명이 저하되는 한계가 있다. 리튬공기전지의 성능을 향상시키기 위해서 고효율 촉매가 도입돼야 하며, 전기자동차의 대중화를 위해 촉매는 친환경적이고 저렴해야 한다.
연구팀은 자연모사 광합성 기술에서 사용되는 물분해 촉매 물질을 리튬공기전지에 도입했다. 리튬공기전지 내부의 전해액에 폴리옥소메탈레이트(Polyoxometalate, POM)라는 촉매를 분산 도포함으로써 전기화학적인 반응을 촉진시키고 용량과 수명을 크게 향상시켰다.

또한 촉매인 폴리옥소메탈레이트는 형광등과 같은 생활의 빛에서 촉매 활성을 잃어버린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 독특한 특성을 활용하면 빛으로 촉매 활성을 자유자재로 켜고 끄는 ‘광 스위치’로 발전시킬 수 있다.

류원희 교수는 “이 연구는 기초화학과 에너지·환경공학이 결합한 융합 연구로서, 자연광합성을 모사한 인공광합성 기술이 신개념 전지기술로 적용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했다”며, “리튬공기전지 기반의 전기자동차 상용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연구 의의를 설명했다.

류 교수는 “리튬이온이차전지의 성능이 한계에 다다르면서 새로운 구동방식의 리튬공기전지의 도입이 해결책으로 제시되고 있다. 이 연구에서 보고하는 자연광합성 모사기술을 이용한 리튬공기전지용 촉매기술은 리튬공기전지의 상용화를 위한 돌파구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언급했다.

덧붙여 “환경-에너지 융합기술의 개발은 국가경쟁력을 좌우할 국가기반 기술이며, 이 연구와 같은 기초화학-공학 분야의 교차결합연구는 다양한 신개념 기술을 도출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류 교수는 설명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1. 1[Business Trends]비트코인에서 이더리움으로, 블록체인 기술은 선택이 아닌 필수
  2. 2[2018 사물인터넷 국제전시회]경우시스테크, 건설현장의 안전…‘IPAS’로 지켜라
  3. 3[FactoryⅠ]공장가동률 떨어진 반월·시화공단 속사정 들여다보니…(上)
  4. 4[금속산업대전 2018](주)제니스용접기, “빠른 용접과 최적의 조건 구현”
  5. 5[EnergyⅠ]서울시, 미니발전소 지원 통해 태양광 발전량 늘린다…총 297억 원 투입
  6. 6[Advanced Materials]경량화 추세로 탄소섬유 복합재 시장 확대될 전망

제품리뷰

㈜다아라 사업자번호 : 113-86-70903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산업마케팅 사업자번호 : 113-81-39299통신판매 : 서울 구로-0421

㈜산업일보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03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중앙유통단지 업무 A동 7층

고객센터 1588-0914

팩스 : 02-2616-6005

이메일 : cs@daara.co.kr

상담시간 : 오전 9시~오후 6시

초지일관 삿갓맨
대통령표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