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아라 매거진 _ 2018.01

매거진뉴스

[Exhibition]CES 2018, 업계 판도를 바꾸는 혁신과 함께 개막

CES 언베일드·행사 전 미디어데이·인텔 기조연설 등 볼거리가 풍부한 세계 최대의 IT 행사

CES 2018에서 삶을 향상시키고 글로벌 차원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최첨단 기술들이 선보여졌다.
미국의 소비자기술협회(CTA)TM가 주관하는 CES 2018은 미국의 네바다 라스베가스에서 1월 12일까지 개최됐다.
이번 행사는 총 25만5천 평방미터에 달하는 전시면적에 900개에 달하는 신생기업들을 포함하는 3천900여 기업이 참가해 2만개가 넘는 신제품들이 선을 보였다.


CES 2018, 이노베이션의 미래 보여준다

[Exhibition]CES 2018, 업계 판도를 바꾸는 혁신과 함께 개막 - 다아라매거진 매거진뉴스


CTA의 CEO인 게리 샤피로(Gary Shapiro)는 “이번 주 CES에는 소비자들의 능력을 높여주고 보다 나은 세상을 만들 수 있는 신기술들로 가득 찬 이노베이션의 미래가 선보여질 것이다”라며 “이번 CES에서는 글로벌 대기업들과 사상 최대 수의 신생기업들이 참여하고 이들이 우리의 생활방식과 엔터테인먼트를 즐기는 방식을 근본적으로 뒤바꿔놓을 제품들을 선보이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자율주행차에서 스마트시티, AI, 스포츠 기술, 로보틱스, 건강 및 피트니스 기술 등 최신기술을 비롯해 CES 2018에서 새로 내놓는 이노베이션은 글로벌 비즈니스 성장을 돕고 전세계에 걸쳐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 동시에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브라이언 크르자니크(Brian Krzanich) 인텔 CEO는 지난 8일 저녁 CES 전시회 개최 하루 전 행사의 기조연설에서 이노베이션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빅데이터 분야에서 어떤 발전이 이뤄지고 있는지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데이터야 말로’ 차세대 기술 이노베이션을 배후에서 이끄는 중요한 구동력”이라고 말했다.

인텔은 이번달에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자사가 개발한 몰입형 미디어플랜과 트루뷰(True View) 플랫폼을 통해 30개에 달하는 스포츠 프로그램에 대한 VR 경험을 전달하는 VR 컨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전직 NFL 풋볼 스타인 토니 로모도 무대에 등장해 360도 카메라와 무한대의 데이터 저장능력, 슈퍼컴퓨팅 처리능력 등을 통해 스포츠 생방송에서 VR 기술이 소비자 경험을 어떻게 변화시킬지에 대해 설명했다.

크르자니크 인텔 CEO는 자신의 기조연설에서 영화촬영 목적으로 캘리포니아 LA에 최근 문을 연 인텔 스튜디오에 대해 언급하면서 인텔 기술로 구동되는 자율 ‘휴먼 드론’인 ‘볼로콥터(Volocopter)’에 대한 라이브 데모를 보여주면서 이 기술과 첨단 소프트웨어를 사용하여 한 명의 조종사가 GPS 없이도 100개의 드론을 동시에 조종하는 ‘슈팅스타 미니 드론(Shooting Star Mini Drone)’ 쇼가 기네스북에 등재됐다고 밝혔다.

이 행사 개최 하루 전에 CTA의 스티브 코에닉(Steve Koenig)과 레슬리 로르바우(Lesley Rohrbaugh)는 CES 2018에서 주목해야 할 신기술 추세(Tech Trends to Watch)에 대한 발표를 했다. 이들은 발표에서 앞으로 모든 신제품 발표에서 빠지지 않을 구성요소 기술로서 AI와 5G를 꼽았고 이에 더해 네이티브 인터페이스, 스마트시티, 디지털 치료기술 등도 중요한 변화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인공지능·자율주행차 넘어 스마트시티의 시대 제시한 CES 2018

[Exhibition]CES 2018, 업계 판도를 바꾸는 혁신과 함께 개막 - 다아라매거진 매거진뉴스


CES 주관사인 CTA(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가 스마트홈 다음으로 주목하고 있는 분야는 스마트시티다. CTA의 CEO인 게리 샤피로는 이번 기조연설에서 스마트시티의 미래에 대해 다뤘다.

CTA는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전세계의 스마트시티 프로젝트 진행은 38% 증가했으며, 2020년까지 약 344억 달러 규모로 관련 시장이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스마트시티 구현에 있어 가장 중점적인 위치를 차지하는 것은 어쩌면 자동차가 될 수 있다” CTA의 세일즈 부문 브라이언 문 부사장이 인터뷰에서 언급한 내용이다. 문 부사장은 스마트홈의 다음 단계는 자동차에 달려 있으며, 큰 틀에서 자동차는 가장 커다란 디바이스라고 말했다.

지난 CES 아시아에서 BMW가 선보인 데모 콘셉트를 보면 자율주행차 안에서 영화를 보면서 이동해 집에 도착한 이후 보던 영화를 자동으로 이어서 TV가 틀어주는 식의 시연이 있었는데, 이번 CES에서도 더욱 구체적인 시연을 볼 수 있었다.

지난 10여 년 간 휴대폰에 있어서 사용자 경험이 급격히 발전했다면 향후 10년 동안 자동차 내에서의 사용자 경험이 급격히 발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가전, 스마트폰, 자동차 등 개인이 중심이 되는 스마트홈을 넘어서 각 개인과 가정이 다른 개인, 가정과 연결되며 도시 전체가 연결되는 스마트시티로 진화한다는 것이 전체의 큰 콘셉트이다.
따라서, 스마트가전과 자율주행차를 넘어 스마트교통시스템, 스마트에너지, 공공 헬스케어 등 다양한 분야의 융합과 신기술로의 연결성 강화로 인한 새로운 미래의 모습들이 이번 전시회에서 제시됐다.

한편, 올해 전시회에서 가장 눈에 띄었던 것은 완성차 업체들은 물론 자동차 부품 업체들의 참가가 확대됐다는 점이다.

대표적인 전장부품 업체인 콘티넨탈은 이번 전시회에서 전기차 충전 기술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올 차지(All Charge)라고 불리는 이 무선 충전 기술은 주차장 바닥에 설치되는 전용충전 패드 시스템으로 차량을 보다 정확하게 위치시키기 위해 접지 패드에 통합된 자기장 센서를 사용하는 ‘마이크로 네비게이션 솔루션’이 핵심이다.
패드는 전기차로부터 신호를 수신하고 차량에 센서 데이터를 보내는 방식으로 눈이나 나뭇잎과 같은 다른 물체가 덮고 있어도 문제없이 작동하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1. 1[신년사]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 마케팅 시대를 준비하는 자세
  2. 2[Policy]경제자유구역·자유무역지역, 양대 특구 시너지 창출위한 법령 개정 절실
  3. 3[FA Brief]2018년…기반 기술 표준화·지능형 융합 서비스 표준화 활성화 기대
  4. 4[Global Business Trends]중국, 세계최대 태양광 발전소 만든다
  5. 5[Ship building]삼성중공업·현대중공업의 유상증자에 조선업계 ‘전전긍긍’
  6. 6[Business Trends]아·태지역 제조업체, 2022년까지 전체의 절반 가까이 ‘스마트화’ 된다

제품리뷰

㈜다아라 사업자번호 : 113-81-39299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산업마케팅 사업자번호 : 113-86-70903통신판매 : 서울 구로-0421

㈜산업일보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03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중앙유통단지 업무 A동 7층

고객센터 1588-0914

팩스 : 02-2616-6005

이메일 : cs@daara.co.kr

상담시간 : 오전 9시~오후 6시

초지일관 삿갓맨
대통령표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