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아라매거진 _ 2017.07

기술뉴스

[Technical News]메타표면 이용해 적외선카메라 센서 반응속도 3배 더 빠르게

자동차, 드론 같은 빠른 이동체에서도 잔상 없는 선명한 적외선영상 확보 가능

[Technical News]메타표면 이용해 적외선카메라 센서 반응속도 3배 더 빠르게 - 다아라매거진 기술뉴스
(a)메타 표면으로 만든 구멍 난 흡수체를 전자현미경으로 촬영한 사진. 왼쪽은 구멍의 크기가 0.75㎛, 오른쪽은 구멍의 크기가 0.85㎛다. (b)메타 표면 흡수체의 적외선 흡수율을 실험한 결과. 흡수체에 구멍을 내서 흡수 면적을 80% 가까이 줄였는데도 적외선 흡수율이 100%의 흡수체와 유사한 결과를 얻었다.


시각화 기술이 발전하면서 눈에 보이는 가시광선뿐 아니라 우리 눈에 보이지 않는 적외선 영역을 가시화할 수 있는 기술도 발전하고 있다.

한국기계연구원(이하 기계연, 원장 박천홍)이 비냉각 적외선 카메라 이미지센서에 메타표면 흡수체를 적용해 센서의 반응 속도를 3배 이상 향상시키는데 성공했다.

특히 드론이나 자동차 등 빠르게 움직이는 이동체에서 영상을 잔상 없이 포착하기 위한 기술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지만, 아직 만족스러운 기술이 나오지 않는 실정이다. 크게 냉각형과 비냉각형으로 나뉘며 냉각형은 주로 군사용으로, 일반적인 센서에는 비교적 가격이 저렴하고 크기가 작은 비냉각형이 쓰인다.

기계연 나노공정연구실 정주연 박사 연구팀은 비냉각 적외선 이미지센서의 반응속도를 높이기 위해 흡수체의 열 질량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기술을 개발했다.

흡수체는 적외선 에너지를 받아 이미지센서에 전달하는 역할을 하는데 이때 흡수체가 열을 받아들이는 정도를 열 질량이라고 한다. 200cc컵과 100cc컵에 물을 채우는 동안 걸리는 시간이 다르듯이 흡수체도 열 질량에 따라 적외선 에너지(열)를 받아서 열 질량을 채운 다음 센서에 신호를 보내기까지 걸리는 시간이 달라진다.

열 질량을 줄이기 위해 흡수체를 얇게만 만들면 흡수체의 기능을 제대로 하지 못한다. 흡수체에 구멍을 뚫어 열 질량을 줄일 수 있지만, 흡수면적이 줄면 적외선 흡수율이 감소해 센서의 성능이 저하된다. 이 같은 어려움 때문에 흡수체의 열 질량을 줄이면서도 센서의 성능을 높이는 기술이 요구돼 왔다.

연구팀은 흡수체 표면에 적외선센서가 주로 흡수하는 적외선의 파장 대역인 7㎛(마이크로미터) 이하의 작은 반복적인 구멍으로 메타표면을 만들었다.

메타표면은 전자기파의 파장보다 작은 반복적인 패턴으로 구성된 박막으로 표면이 전자기파보다 작을 때 나타나는 특별한 성질을 이용할 수 있다. 이번 연구에서는 적외선 파장대역 보다 작은 패턴으로 표면을 만들어 기존의 적외선 흡수율은 잃지 않고 열 질량은 줄이는 데 성공했다.

또한, 연구팀은 비냉각형 적외선 이미지 센서를 더 정확하게 만들기 위해 흡수체에 식탁처럼 다리 구조를 붙여 기판에서 뜨도록 설계했다. 흡수체가 기판에 붙어 있으면 흡수된 적외선 에너지가 바로 열로 변해 이동하고 측정이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가장 많이 본 뉴스

  1. 1[Power Interview]이화순 황해경제자유구역청장, ‘평택BIX·현덕지구 사업’ 본격화
  2. 2[Business Trends]우려되는 중국 고속성장, 한국은 무엇을 준비하는가?
  3. 3한성계기, 폴란드 현지 기술 적극 도입으로 고객 만족 이끌어낸다
  4. 4[Business Trends]㈜KEM, 오일스키머, 인터페이스 커버, 낙뢰보호기 등 ‘부품국산화’
  5. 5[Hot Tech]AI스피커 승자는 누구?…카카오·네이버도 시장 본격 진입한다
  6. 6[Energy]태양광 시장, 가격 하락이 시장 활성화 부른다

제품리뷰

㈜다아라 사업자번호 : 113-81-39299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산업마케팅 사업자번호 : 113-86-70903통신판매 : 서울 구로-0421

㈜산업일보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03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중앙유통단지 업무 A동 7층

고객센터 1588-0914

팩스 : 02-2616-6005

이메일 : cs@daara.co.kr

상담시간 : 오전 9시~오후 6시